Jump directly to the Content

News&Reporting

중국의 남부 침례교 중에서도 여성들이 목사직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지도자들은 “역사와 언어 때문에” 교회들이 비정규적인 목사들과 여성들에게도 그 용어를 사용한다고 말한다.
|
English简体中文繁體中文
중국의 남부 침례교 중에서도 여성들이 목사직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Image: JC Visual Studio / Getty Images

국과 캐나다 중국침례회는 공식 성명을 통해 “중국 남부침례교회에서 목사 직함이 언어, 역사, 문화 등을 이유로 여성을 위해 사용되지만, 교회 전체의 권위를 표시하지는 않는다”라고 밝혔다.

오히려 CBFUSA 이사회는 지난 11월 3일 성명에서 “‘목사’라는 호칭은 중국 남부침례교회의 권위를 나타내기 위해 사용되며 안수를 통해 주어지며 남성에게 한정된다”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중국 남침례교도들이 목사 직함을 사용하면서 직면하는 특별한 상황을 알리기 위해 성명을 발표했고, 2023년 SBC 연차총회에서 직함이 남성으로 제한됨을 알린다고 CBFU 고위 연락담당자 에이모스 리가 침례통신에 말했다.

리 목사는 “2023년 총회에서 논의된 ‘여성 목회자’ 문제에 비춰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우리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에 대한 호칭을 사용하는 것과 관련해 대부분 남침례교 소속인 중국 침례교회의 독특한 상황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남침례교 지도층 인사들이 다소 ‘번역이 상실’되는 언어, 역사와 문화 때문에 우리 공동체 특유의 관행과 분위기가 있는 남침례교 공동체 내에서 우리가 가진 다양성을 고려하고 인식하기를 바라는 점도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최소 5개의 한자와 영어 번역본에 근거한 공식 성명에 따르면 오늘날 중국 남부침례교회에서 여성들은 목사, 목사, 전도사, 교사, ‘성경 여성’이라는 직함을 갖고 있다. 여기에 최근 펠로우십이 비정규 목회자를 위한 목회자 직함을 채택했기 때문에 목회자를 뜻하는 한자도 목회자로 번역된다.

“그 실천은 성경에 대한 충성이나 순종이 아니라 역사와 언어에 기인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이밖에 지역교회의 자율성에 관한 침례교 원칙은 개별 교회가 역사와 언어를 바탕으로 지역적 맥락에서 남성 대표/리더십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중국 교회 사역에서 여성이 대대로 필수적이었던 이유는 중국의 첫 개종 중 상당수가 ‘필리핀의 리디아와 비슷하게’ 전도와 교회 개척에 영향력이 컸던 여성이었기 때문이다.

성명은 “박해와 성숙한 남성 지도자의 부재로 인해 역사적으로 전도와 교육, 제자교육 등에서 여성들이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남성 원로목사의 지도 아래 여성이 목자 역할을 맡고 여성·아동·청소년·행정·기타 사역을 맡는 등 오늘날에도 중국교회와 북미를 비롯한 중국 디아스포라 사이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

리 목사는 “여러 중국 남침례교회가 목회에서 다양한 여성을 대상으로 목사 직함을 사용하고 있지만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중국어권 교인들에게 목사라는 단어 사용을 포기하는 것은 문화적으로 번거롭겠지만, 교총은 임기와 관련해 각 교인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우리에게 영어로 ‘목사’로 번역된 이 단어는 하나님의 종들이 교회에서 하는 역할에 대한 우리의 이해를 가장 잘 묘사하고 있다. 그들은 그들이 하는 역할의 어떤 측면에서든 하나님 교회의 목자들이다”라고 리는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이 해야 할 일을 교회에 지시하지 않고 변화를 위해 그들에게 맡기겠지만 영어로는 역사적, 신학적, 의미론적으로 그들이 가진 역할을 가장 잘 설명하는 어떤 단어도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미국 남부침례회가 지난 7월 3일 전국 아프리카계 미국인 협회의 공개서한에 이어 두 번째로 목회에서 여성의 역할과 직함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2023년 SBC 연차총회 전달자들은 여성 목회자를 둔 두 교회가 SBC와 우호적으로 협력하고 있지 않다고 보고 침례신앙·메시지 2000 제6조를 개정해 “목사·장로·감독직은 성경의 자격을 갖춘 남성으로 한정한다”라고 명시하고, “성경의 어떤 종류의 자격을 갖춘 목사 또는 장로만을 고용”하는 교회만이 SBC와 우호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SBC 헌법 제3조를 개정하기 위한 2개의 찬성표 중 1차 투표를 승인했다.

메신저들은 또 성별로 구성된 스터디 그룹을 만들어 SBC 교회들의 우호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것도 승인했다. 이 단체는 2024년 조사 결과를 메신저에 보고한 혐의가 있다.

CBFUSA의 성명 전문은 여기에서 볼 수 있습니다.

[ This article is also available in English 简体中文, and 繁體中文. See all of our Korean (한국어) coverage. ]

May/June
Support Our Work

Subscribe to CT for less than $4.25/month

Read These Next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