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 문화는 종종 계류장을 잃어버렸다는 말을 듣곤 한다. 역사상 많은 시대와 장소가 그랬던 것처럼, 우리 시대는 모든 사람이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는 시대이다(사사기 17:6 참조). 따라서 의인이 아니라 계류장을 잃은 사람들을 부르기 위해 그리스도 안에서 오셨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보여줄 수 있는 지금이야말로 하나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시대이다.

하지만 우리의 본능은 그렇지 않다. 도덕이 어그러질 때, 사람들이 나쁘게 행동할 때, 우리의 첫 번째 생각은 법으로 그들을 때려잡는 것이다: “그만두고 이렇게 하십시오.” 가정과 교회에서 나는 본능에 따라 이렇게 말하고 싶다. 그리고 때로는 하나님을 핑계 삼고 싶은 유혹을 받곤 한다: “성경은 이렇게 가르치니까 이렇게 해야 합니다….”라고 말하려고 한다.

따라서 나는 도덕적으로 정박하지 못한 이 문화를 '성경적 가치'로 돌려야 한다고 말하는 기독교인들의 열망을 완벽하게 이해한다. 그러나 종종 성경적 가치로 돌아가자고 하는 요구는 올바른 행동을 통해 사람들을 조종하려는 시도가 된다. 최근 '전통적인 성경적 가치를 수호, 보호, 증진'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플로리다 가족협회(Florida Family Association)가 TV 프로그램인 '올 아메리칸 무슬림'에서 광고를 철회하도록 Lowe's에 압력을 가하면서 발생한 소동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러한 '성경적 가치'의 이용은 대부분 정치적 보수주의자들의 의제와 일치한다. 그러나 보수주의자들은 성경적 가치에 대한 여지를 두지 않는다. 따라서 온건파와 자유주의자들은 주기적으로 '성경적 가치'에 기반한 정치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요구를 듣게 되는데, 이는 맥락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관심과 평화에 대한 관심 등을 의미한다.

때때로 정치 지도자들도 이러한 의견에 동참하지만, 조심해야 한다. 지난 12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킹 제임스 성경 400주년 기념식에서 “성경은 오늘날 영국을 있게 한 가치와 도덕을 영국에 부여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제안하여 뜨거운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성경적 가치를 고수하는 것이 최근 “일부 은행가들과 정치인들이 사회의 나머지 부분을 거의 고려하지 않고 행동하는 것을 허용하는” “진정한 책임감이나 도덕 규범의 부재”에 대항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한 지난 여름의 영국 폭동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지속적인 테러 위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도덕적 중립과 소극적 관용만으로는 절대 해결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지난 한 해 동안 견뎌온 영국인들의 좌절감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다시 말하지만, 도덕적으로 일이 잘못되었을 때 우리는 본능적으로 도덕 지침서, 이 경우에는 '성경적 가치'의 힘을 빌리고 싶어 한다.

하지만 이 전략은 결코 효과가 없는 것 같다. 첫째, 종교적으로 다원적인 문화나 공식적으로 세속적인 국가에서는 더는 설득력이 없다. 이러한 사회의 사람들은 하나의 종교적 전통에서 비롯된 가치에 대해 깊은 의심을 품고 있다. 둘째, 인간의 본성이 있다. 누군가에게 성경적 가치에 복종하라고 하면 할수록 반항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의 맥락을 벗어난 성경적 가치는 억압적인 율법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들린다.

교회에서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그리스도의 용서에 먼저 근거를 둔다면 성경적 가치에 대한 이야기는 유익한 것이 될 수 있다. 그러면 성경의 윤리적 가르침은 사랑을 베푸는 삶을 살기 위한 지침으로 받아들여진다. 그것은 율법이 아니라 은혜로 구속받은 사람으로서 살아가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이다.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우리의 본능은 교회 안에서도 이러한 유익한 가르침조차도 단순한 법으로 바꾸려고 한다. 나는 전통인 성공회에서도 그러한 양상을 보았다. 성공회의 보수주의자들은 성 윤리 문제에 대해 주교들이 “성경의 권위에 복종해야 한다”고 계속 주장했고, 성공회가 이를 거부하자 몇 년 전 성경을 들고나와 우리만의 교회를 시작했다.

아니면 '교회들'라고 지칭해야 할까? 그 이후로 성공회는 다양한 성공회 운동과 하위 교단으로 나뉘었다. 그리고 최근 미주 성공회 선교부의 주교 8명이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공개적으로 복종하며 살겠다고 약속했던 르완다 관구에서 사임하는 등 분열은 계속되고 있다. 이것은 당시 우리가 생각했던 것만큼 은혜로운 동기가 아니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개인적으로 나의 동기는 그렇지 않았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 나는 분노했고 절대 성경에 불복종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성경이 이런 식으로 대부분 단순한 율법으로 사용되고 성경의 권위가 더는 위태롭지 않은데도 분열과 분열이 거듭되는 교회 문화가 만들어진다.

* * *

나는 보수주의자들이 '성경의 권위' 또는 '성경적 가치'를 옹호할 때, 보통 다른 기독교인들이 어떤 교리(동정녀 탄생이나 대속죄 등)나 어떤 윤리(혼외 성관계나 R등급 영화 금지 등)에 복종하도록 하려고 한다는 점이 흥미롭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복종하게 하도록 성경을 지렛대로 사용한다.

무료 뉴스 레터

뉴스레터 보기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동정녀 탄생, 대속죄, 혼전순결을 믿고 지지한다. 나는 고전적인 정통 교리와 윤리에 동의하는데, 하나님의 영감을 받은 계시로 인정하는 성경에서 가르치거나 성경을 통해 이러한 말씀을 유추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성경이 근본적으로 도덕적 지침서라고 생각하지는 않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 행하신 일로 인해 하나님과 올바르게 사는 것에 관한 책이지 율법서가 아니며, 선물 같은 책이 아니다.

확실히 성경은 부분적으로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주어진 책이다. 그러나 그 목표는 사람들이 줄을 서게 하는 것이 아니라 바울의 말처럼 우리 모두가 “모든 선한 일을 행하기에 온전하고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딤후 3:16-17) 하는 것이다. 이러한 가르침이 '선한 일'로 이어지려면 하나님의 용서,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운 죽음과 부활에 근거해야 할 것이다. 그래야만 우리의 일이 사랑에 기반을 두고, 그래야만 성령의 열매를 맺을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지침은 단순한 율법으로 변할 것이다.

나는 우리가 인정하는 것보다 더 많이 율법의 유혹을 받는다고 생각한다. 하나님의 사랑에 관한 성경의 메시지에 대해 무오한 권위를 높이거나 성경의 언어적 영감을 찬양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 계시사 세상을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며, 우리의 죄를 우리에게 돌리지 않으셨다(고후 5:19)는 것은 과오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에 있기 때문에 믿을 수 있다!”라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또는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케 하셨으니(갈 5:1)”, 즉 하나님의 무오한 말씀이 그렇게 말하기 때문에 우리는 정말 율법에서 자유롭다.” 대신 “성경에서 동성애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동성애 관계를 가질 수 없다.”라고 말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 또는 “성경이 동정녀 탄생을 가르치기 때문에 믿어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성경은 좋은 소식의 계시가 아니라 도덕 지침서가 되어 버렸다.

나 역시 그렇지만 우리가 이렇게 할 때 우리는 의도치 않게 성경의 가르침을 약화시킨다. 성경에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이 있다면 바로 이것이다: 율법은 우리를 정당화할 수 없다. 율법에 복종하려고 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복종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다. 사실, 율법과 그 권위, 심지어 성경적 권위를 선포하는 것은 우리가 의도한 효과와는 정반대로 작용할 것이다. 바울이 말했듯이 율법은 우리의 “죄의 정욕”(롬 7:5)을 불러일으킬 뿐이다. 무언가를 해야 하고, 어떤 기준이나 법에 복종해야 한다고 하면 반항하고 싶을 뿐이다. 이것이 성경이 인간의 본성에 대해 가르치는 내용이다. 그리고 법에 대한 우리의 경험은 매일 그것을 확인시켜 준다. 따라서 성경을 법의 몽둥이로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더 많은 사람이 반항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우리가 성경을 율법서로 사용할 때마다 다른 사람들을 설득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것이 우리 사이에 단기간에 두려움을 형성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도 당연하다. '성경의 권위'에 기초한 새로운 교회를 세운 우리는 이제 더욱 경계해야 한다. 우리 중 한 사람이 성경적 도덕의 길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서로를 주시해야 한다. 우리는 성경의 권위에 근거하여 우리의 분리된 존재를 정당화해 왔으며, 사람들이 성경에 순종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존재는 가짜가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일이 발생하면 사람들이 서로를 점점 더 불신하고 판단하게 되어 새로운 분열이 거의 불가피할 정도로 교회가 분열된다.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는 교회 역사는 이러한 패턴에 대한 증거이다.

해결책은 성경의 권위를 버리지 않는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오직 성경을 신앙과 실천의 규범으로 삼아야 한다. 그러나 성경적 신앙의 첫 번째 요점은 율법이 아니라 은혜이며, 순종이 아니라 용서이다. 성경의 권위는 명령과 교리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놀라운 기쁜 소식의 메시지에 있다. 교리와 윤리의 요구에서 시작하면 두려움과 용서가 없는 교회가 되고, 아무도 원하지 않는 종교로 남게 된다. 그러나 하나님이 도덕적으로 약한 우리를 위해 구세주를 보내셨다는 놀라운 메시지에서 시작한다면, 모든 종류의 교리와 윤리, 즉 자유와 생명을 증진하는 교리와 윤리가 자연스럽게 생겨날 것이다.

마크 갈리는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의 수석 편집장이며, Chaos and Grace: Discovering the Liberating Work of the Holy Spirit (Baker)의 저자이다. 또한 www.markgalli.com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

[ This article is also available in English 简体中文, and 繁體中文. See all of our Korean (한국어) coverage. ]